2021

<<플라스틱 라탄무늬 휴지통>>에서는 동일한 제목의 글과 함께 <플라베니아 
연작>과 <접시 그림> 연작을 소개한다. 주변 사물에서부터 신체까지 모든 것이
플라스틱으로 바뀌고 있는 지금, 대체품이라는 플라스틱의 정체성은 한 편으로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언제까지고 우리가 바라보는 세상을 어디 있는지 모를 원본에 귀속된 대체품이라며 안쓰러워하기만 할 수는 없다. 플라스틱만으로 이뤄진 작업물이 예술품으로서의 원본성을 획득한다면, 어쩌면 플라스틱이

대체품만은 아닐 수 있게 될지 모른다.

Plastic Rattan Trash-can introduces a series of Pla-veneer and Masterpiece of Plates along with a writing of the same title. In the present world, where everything from the surrounding objects to the body is turning into plastic, the identity of plastic as a replacement is regrettable.

However, we should not just feel sorry, saying that the world we live in is an organisation of replacements belonging to the original that we will never know. If a work consisting of only plastic becomes art and plastic is given the originality as an artwork, plastic may not be just a replacement.And the world, too.

1Y6A0418_edited.jpg
Click here⇡
1Y6A0452.JPG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