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White Painting> 일련의 일환으로 시작한 양자역학적 드로잉은 캔버스 위에서 물체의 양자 중첩 상태 즉, 관찰되기 이전의 물체의 상태를 재현하는 시도였다. 이후 수소 연작(<Protium>, <Deuterium>, <Tritium>)을 작업하면서 주제는 개체 특유가 아닌 일반적인 양자 중첩 상태 자체로 비중이 옮겨졌다. 다양한 수소의 원소 구름 모양을 기반으로 관찰되기 이전의 춤추는 양자(Dancing Quark) 즉, 춤추는 물체를 재현하고자 했다.

   중첩 상태란 모든 가능성이 존재하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는 동시에, 아무 의미도 없어진 순간으로 해석되었다. 이와 비슷한 아무 의미 없는 관계에 도달한 관계를 몰색했고, 반다이 사의 애니메이션 <디지몬 시리즈>에서 사용된 '디지털'이라는 단어가 사실 상 아무 의미 없는 관계인 현실의 '디지털'이라는 단어에 미친 영향을 발견했다. 이는 의미 없던 관계가 소비자의 관찰(시청)을 통해 굳혀진 형상으로 정립된 것이었다. 이를 의미적 차원에서 양자가 관찰당한 예시로 받아들였고, <디지몬> 이전의 '디지털'이라는 주제로 작업을 진행시켜 나갔다.

   애런 오커넬의 금속 다이빙 대 실험(Aaron O'Connell's metal diving board experiment)은 양자세계에서만 가능하다고 여겨진 양자 중첩이 가시세계에서도, 더 나아가 우리의 현실에서도 이뤄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관찰하는, 더 나아가 관계맺는, 모든 것이 관찰 이전엔 굳어있지 않고 춤추고 있는 상태라고 보았다. 애런 오커넬의 설명과 같이 관찰당한 모든 대상은 부끄럼을 타고 있는 것이다. 나는 이 관계맺음 이전 시간을 관찰하는 작업이 부끄럼타지 않는 진실한 대상을 발견하고 친해지는 방식을 찾는 시도라고 본다.

Quantum mechanical drawing, which began as part of a series of White Painting, was an attempt to reproduce the quantum superposition state of an object on a canvas, that is, the state of an object before it was observed. Since then, while working on a series of hydrogen works (Protium, Deuterium, and Tritium), the weight of the subject has shifted to the general quantum superposition state itself, not to the individual specificity. Based on the shape of the elemental cloud of various hydrogen, we tried to reproduce the dancing quark, that is, the dancing object.

   The overlapping state can be said to be a situation where all possibilities exist, and at the same time, it was interpreted as a moment when nothing was meaningful. He searched for a relationship that reached a similar meaningless relationship and found the effect of the word "digital" used in Bandai's animation "Digimon Series" on the word "digital" in reality, a virtually meaningless relationship. This was established as a shape in which meaningless relationships were solidified through consumer observation (viewing). This was taken as an example of both being observed on a semantic level, and the work was carried out under the theme of Digital before Digimon.

   Aaron O'Connell's Metal Diving Board Experiment proved that quantum superposition, which was considered only possible in the quantum world, is taking place in the visible world and further in our reality. Based on this, we saw that everything we observed, furthermore, relationship, was dancing without being hardened before observation. As Aaron O'Connell explained, all objects observed are ashamed. I think observing the time before this relationship is an attempt to find an actual object that is not embarrassed and to find a way to get close.

스크린샷 2018-04-30 오후 3.26.49.png